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봄이 오나 봄’ 엄지원, 최병모를 향한 복수 시작한다!

기사승인 2019.03.13  17:29:39

공유
default_news_ad1
   
 

드라마 ‘봄이 오나 봄’의 엄지원이 최병모를 향한 복수를 시작했다.

‘봄이 오나 봄’ 엄지원이 최병모를 향한 본격적인 복수를 시작한 가운데, 부분 기억 상실에 걸리며 해피엔딩 길에 제동이 걸렸다.

지난 6,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연출 김상호, 극본 이혜선) 21-24회에서는 이봄(엄지원 분)과 김보미(이유리 분) 그리고 이형석(이종혁 분)이 박윤철(최병모 분)에게 복수 하기 위해 의기투합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에스시티 건설현장과 관련, 미수건설 최진국(손진환 분) 대표를 MBS 9시 뉴스에 출연시키면서 박윤철의 모든 악행을 낱낱이 밝히려 했던 이봄과 김보미의 모습으로 본격적인 복수를 시작한 것.

하지만 24회 엔딩에서 몸이 바뀌는 약의 부작용으로 점점 기억을 잃어가게 된 이봄과 김보미의 모습에서 끝이 나면서 통쾌한 복수보단 긴장감을 감돌게 했다.

이처럼 웃음과 재미, 스릴까지 어느 하나 빠지지 않는 전개 속에서 이봄이 박윤철에게 어떠한 방법으로 사이다 복수를 하게 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은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충청일보] 

[온라인충청일보] news1948@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1
set_new_S1N18
set_new_S1N19
set_new_S1N20
set_new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