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악질경찰’, 배우들의 환상 조합 선보이며 ‘기대만발’

기사승인 2019.03.12  15:43:53

공유
default_news_ad1
   
 

영화 ‘악질경찰’이 배우들의 환상 조합을 선보이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영화 '악질경찰'은 뒷돈은 챙기고 비리는 눈감고 범죄는 사주하는 쓰레기같은 악질경찰이 폭발사건 용의자로 몰리고 거대 기업의 음모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범죄 드라마.

'악질경찰'의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이제껏 본 적 없는 캐릭터들의 등장이다. 온갖 범죄를 일삼는 악질경찰 조필호는 지금껏 봐왔던 경찰 캐릭터들과는 급이 다른 악질 경찰이다. 자신만을 위해 이기적으로 살던 그는 의문의 경찰 압수창고 폭발사건으로 한순간에 용의자로 전락한 후 누명을 벗을 수 있는 결정적 증거를 가진 미나를 쫓다 더 큰 악을 마주하며 점차 변해가기 시작한다. “조필호가 어떻게 변해가는지가 관전 포인트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는 이선균의 말은 영화 속에서 다채로운 얼굴로 관객들을 쥐락펴락할 조필호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우연히 거대 기업의 위험한 비밀이 담긴 동영상을 갖게 된 미나 또한 시선을 집중시킨다. 결정적 증거를 갖기 위해 필사적으로 달려드는 필호와 태주 앞에서도 굴하지 않는 미나는 대담함과 강단 있는 모습이 돋보인다. 전소니는 “자주 표현되는 방식으로 미나를 만들고 싶지 않아서 어떻게 연기해야 할지, 이 친구가 할 법한 행동이 뭔지 감독님과 긴 이야기를 나눴던 기억이 난다”며 미나 캐릭터를 구축하기 위해 치열하게 고민했음을 밝혔다.

미나를 쫓는 또 한 명의 인물 태주는 등장만으로 주변의 공기를 살얼음판으로 만든다. 태성그룹 정이향 회장의 인정을 받기 위해서라면 어떤 행동이든 서슴지 않는 태주의 모습은 관객들이 상상해오던 악의 범주를 뛰어넘는다. “‘사람이 어떻게 아무런 감정 없이, 즐기듯이 사람을 죽이고 괴롭힐 수 있을까’ 스스로도 태주가 무섭게 느껴졌다”는 박해준의 말처럼 권태주는 스크린에 새로운 악의 기준을 제시할 것이다.

# 환상의 조합, 이선균X전소니X박해준 혼신의 힘을 다한 열연을 펼치다!

배우들의 혼신을 다한 열연 또한 빼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촬영 두 달 전부터 체력관리와 액션 연습에 매진한 이선균은 영화 속 리얼함을 살리기 위해 최대한 대역을 배제하고 본인이 직접 액션씬을 소화해냈다.

특히 생애 첫 와이어 액션씬에서 조차 겁을 내지 않고 당차게 연기에 임하는 모습에 스텝 모두가 놀랐다는 후문.

# '아저씨' 신드롬을 일으킨 이정범 감독의 역대급 야심작!

대한민국에 '아저씨' 신드롬을 일으켰던 이정범 감독이 더 깊이 있고 진해진 이야기로 돌아왔다. 이정범 감독은 '아저씨', '우는 남자'의 전작에서 알 수 있듯이 밑바닥 인생을 살아가던 사람이 누군가를 만나 변화하는 이야기를 주로 그린다.

'악질경찰'은 전작들과 유사한 설정으로 시작하지만, 주인공의 변화와 각성이 본인뿐 아니라 주변에까지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전작보다 한발 더 나아간다.

또 범죄 드라마의 틀에 사회에 대한 그의 시각을 담아 관객들에게도 오랜 여운을 남긴다. 이정범 감독은 “조필호가 본인이 잘못됐다는 것을 깨닫고 행동을 한다는 점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 머물러 있지 않고 한 발 더 나간 것 같다. 이번 영화가 나의 분기점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해 더욱 밀도 있는 이야기로 돌아온 그의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온라인충청일보] news1948@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1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