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하나뿐인 내편’, 대반전과 함께 폭풍 전개 예고해 시청자들 ‘기대만발’

기사승인 2019.03.08  17:31:31

공유
default_news_ad1
   
 

‘꿈의 시청률’ 50%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제작 DK E&M)’이 대반전과 함께 폭풍 전개를 예고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오는 9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되는 ‘하나뿐인 내편’ 99,100회 예고편에는 장고래(박성훈 분)에게 간 기증을 한 뒤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강수일(최수종 분)과 그가 저질렀다는 28년 전 살인사건에 대해 강한 의구심을 품은 왕대륙(이장우 분)의 모습이 함께 그려지며 눈길을 끌었다.

앞서, 대륙은 살인사건의 진짜 범인인 과거 사채업자 양영달(이영석 분)의 뒤를 황급히 뒤쫓던 수일의 모습을 목격했던 상황. 또한, 사건 당시 아무기억도 나지 않았다는 수일의 말을 듣고 혹시나 하는 의문까지 가졌던 터.

예고편 속 대륙은 수일이 누워있는 병실을 찾아 울먹이는 영달을 발견했고 급기야 누군가에게 “30년 전 살인사건인데 사건자료랑 재판기록 좀 알아봐줄 수 있느냐” 고 부탁하는 등 수일의 누명을 벗기기 위한 노력을 시작한다.

대륙이 28년 간 ‘살인범’으로 낙인찍혔던 수일의 오명을 씻어낼 구세주가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여전히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는 수일의 곁을 지키던 김도란(유이 분)은 “우리 아빠 많이 힘들었지, 아빠 마음편한 세상으로 가요” 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건네 긴장감을 고조시키기도했다.

한편,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된다.

[온라인충청일보] 

[온라인충청일보] news1948@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1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