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슬플 때 사랑한다’ 박한별, 류수영에게 정체 들켰을까?...‘이목집중’

기사승인 2019.03.08  16:15:26

공유
default_news_ad1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의 배우 박한별이 배우 류숭영에게 정체를 들켰을지 대중들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오는 9일 오후 9시 5분 방송되는 ‘슬플 때 사랑한다’ 9~12회 예고편에는 서정원(지현우 분)과 윤마리(박한별 분), 그리고 강인욱(류수영 분)이 한자리에서 만난 모습이 그려지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지난주 방송에서 정원은 인욱에게서 도망친 마리(박하나 분)의 얼굴을 죽은 자신의 아내 우하경(박한별 분)의 얼굴로 고쳐줬다. 하지만, 인욱은 포기하지 않고 마리를 추적했고 결국 마리와 함께 있는 정원의 집까지 도달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예고편에는 자신의 허름한 단칸방에 돌아온 마리가 인욱과 마주치는 장면이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인욱은 날카로운 눈빛으로 “네가 어떤 모습을 하고 어디에 숨든 난 찾아내. 그러니까 나한테 도망치겠다는 생각은 버려” 라고 말해 그가 얼굴을 바꾼 마리의 정체를 알아챈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어, 주해라(왕빛나 분)가 정원에게 “머릿속에 그 여자 밖에 없어? 너한테 윤마리 씨가 뭔데? 하경이 닮아서 그런 거잖아” 라고 화를 냈지만 정원은 “그런 거 아냐” 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나 마리를 바라보는 정원의 해사한 미소는 정원과 마리의 관계가 이전보다 더욱 깊어질 것을 암시하는 듯 했다.

또한, 정원과 마리 앞에 인욱이 나타나 “우하경 씨, 나 알죠? 알면서 왜 모르는 척 합니까?” 라고 물었다. 다 알고 있다는 듯 의미심장한 표정의 인욱과 애써 그를 외면하는 마리, 마리를 품에 안은 정원의 위태로운 삼각관계가 시선을 집중시켰다. 여기에 어두운 골목길에서 누군가 쫓고 있는 것을 알아챈 마리가 허겁지겁 도망치고 이어 인욱의 뒷모습처럼 보이는 실루엣이 등장해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한편, ‘슬플 때 사랑한다’는 1999년 일본 TBC에서 방영된 노지마 신지 작가의 ‘아름다운 사람’을 정식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사랑은 흔하나 진짜 사랑은 힘든 시대에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남녀의 격정 멜로드라마로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온라인충청일보] 

[온라인충청일보] news1948@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11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0
set_hot_S1N22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